싱가포르항공

호치민 시

출발지

Country
목적지
Country

예전에 사이공이라는 이름으로 불렸던 호치민 시는 진한 커피와 “이지 라이더들(easy riders, 오토바이 타는 사람들이라는 뜻)”을 연료로 돌아가는 방대한 도시입니다. 실제로 베트남에서는 오토바이에 실어 나르지 못할 것은 거의 없다고 봐야 할 것입니다. 모든 것이 정말 빠르게 돌아가기 때문에 처음 오면 그 속도에 멍해지거나 혼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익숙해지면, 골목 식당에서 보울에 담아 먹는 닭고기 국수와 길거리에서 먹는 비아 호이(생맥주)부터, 프랑스식 식민지풍 건축물, 놀라운 몰 쇼핑, 그리고 그 사이 어디든 있는 시장에 이르기까지 HCMC(현지에서 호치민 시를 부르는 이름)에 금방 중독될 것입니다. 휴식이 필요하다 싶더라도 걱정하지 마세요. 이곳의 아름다운 공원 중 한 곳에서 무료로 쉴 수 있습니다.